남양주저널
오피니언독자기고
걸으면 산다(1)
최창호 기자  |  hogum100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20  12:16: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동두천 두레마을 둘레길 resized.gif오늘은 바람이 몹시 심한 날이었습니다. 심한 바람이 우한 폐렴을 실어 가 버렸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바람이 워낙 센 날이니 산에 가지 말라고 두레가족들이 말렸지만 나는 혼자서 산을 다녀왔습니다. 날마다 둘레길 걷기를 일과로 삼기로 작정한 것을 어기고 싶지 않아서입니다.

역시 혼자지만 바람을 거스르며 산행을 하고 나니 몸이 산뜻하고 오히려 기운이 납니다. 내가 80 나이에 산행을 열심히 하는 데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나는 30세 때에 사역을 시작하였는데 그때가 신학교 재학생 시절이었습니다. 열정은 있었지만 경험이 없었습니다.

열심히 일한다고 하였는데 앞뒤 없이 일하느라 시행착오가 많았습니다. 그래서 후회하는 일이 많았습니다. 그렇게 바쁘게 열심히 일하며 살았지만 철이 들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철이 들고 보니 70이 되고 말았습니다. 그래서 70이 되던 해 10월에 지금 살고 있는 동두천 쇠목골로 들어왔습니다.

젊을 때는 앞뒤를 모른 채 일을 벌리다 허물이 많았으니 이제 늦은 나이나마 열심히 살자는 생각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젊은 시절에 제대로 못한 일을 이제나마 하려면 무조건 건강하여야 합니다. 그래서 산 타기를 열심히 합니다. 눈이 와도 비가 와도 오늘처럼 바람이 불어도 산행을 멈추지 않을 작정입니다.

지금 생각으로는 10년 정도 열심히 열정을 품고 일하다 90세 마치는 달에 천국으로 옮겨 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그러나 어디까지나 바램일 뿐이지 결정은 하나님이 하실 것입니다. 그래서 오늘 같이 맞바람 부는 날에도 혼자 산행을 다녀왔습니다.

나는 혼자 산길을 걸으면 행복합니다. 신선한 바람이 좋고 새소리가 좋습니다. 가끔 만나는 산돼지도 반갑습니다. 산돼지도 이젠 내가 착한 사람인 줄로 눈치 챈 것 같습니다. 그래서 나를 물끄러미 보고 있을 뿐입니다. 나는 손을 흔들며 "미스터 돈씨 잘 지냅시다!!" 하고 지나갑니다. 그래서 나는 산이 좋고 산길 오르기가 좋습니다.

 
최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미래통합당 이석우 예비후보 21회 국회의원선거 공천에 대한 재심청구!
2
감염 취약한 어르신들을 위해‘코로나 19’전면 차단에 나서!
3
화도농협 50년사 발간 “50년을 넘어 100년의 희망으로”
4
진건파출소, 마스크 및 손 소독제 악독업자 검거!
5
시 평생학습원, 재능기부 제작 수제마스크 시민 품으로 !
6
시 5급 이상 간부공무원 월급 5~30% 자진 반납, 직원 50% 재택근무
7
남양주을 리턴매치 이석우 후보(前 남양주 3선 시장) VS 김한정 현역의원
8
남양주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회단체장과 머리 맞대!
9
화도읍 이장협의회 ‘친환경 살균수 제조기’설치
10
우리 동네는 우리가 지킨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남양주시 경춘로 980-6 향군회관 5층 502 (금곡동)  |  대표전화 : 070-8654-3509  |  핸드폰 010-4445-1509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50507  |  발행인 : 조성예  |  편집인 : 최창호  |  메일주소 : nyjjn@hanmail.com
창간등록일 : 2012년 9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Copyright © 2012 남양주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j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