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저널
오피니언독자기고
신앙의 깊이, 높이, 넓이, 길이(4)
최창호 기자  |  hogum100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9  11:21: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신앙에는 4가지 차원이 합하여져 균형 있는 신앙을 이룬다.첫째는 깊이의 차원이다.둘째는 높이의 차원이다.셋째는 넓이의 차원이다.넷째는 길이의 차원이다.깊이의 차원과 높이의 차원에 대하여는 지난 글에서 적었으니 오늘은 넓이의 차원에 대하여 생각해 보자. 넓이의 차원을 다른 말로 표현하자면 <땅 끝까지 복음을 전하라> 이르신 예수님의 말씀에서 시작된다. 예수님은 갈릴리 시골 청년들을 제자로 뽑아 3년간 공동체를 이루어 동고동락하신 후에 명하시기를, <땅 끝까지 복음을 전하라> 이르셨다.그 땅 끝이 바로 넓이의 차원이 닿는 곳이다. 바울이 3차에 걸쳐 선교 여행을 다녔다. 그가 처음 세운 계획으로는 아세아 쪽으로 복음을 전하겠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성령께서 친히 명하시기를 서쪽인 유럽 쪽으로 발걸음을 돌리라 이르셨다. 바로 사도행전 16장에서 다음 같이 나온다."성령이 아시아에서 복음을 전하지 못하게 하시기를 ... 밤에 환상이 바울에게 보이니 마케도니아 사람 하나가 서서 그에게 청하여 이르기를 마케도니아로 와서 우리를 도우라 하거늘 바울이 그 환상을 보았을 때 ... 이는 하나님이 저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라고 우리를 부르신 줄로 인정함이니라" (사도행전 16장 6절~10절)이로써 복음의 서진 운동(西進運動)이 시작되었다. 복음 전도의 방향이 서쪽인 유럽으로 건너가 로마를 기독교화하고 영국으로 건너가 영국에서 미국으로 전하여졌다. 그리고 미국에서 한국으로 전하여졌다. 이 과정을 일컬어 복음의 서진 운동이라 부른다. 그러면 이제 한국에서 멈출 것인가? 아니다. 한국교회가 서진 운동의 바턴을 이어받아 계속하여 나가야 한다.중국 선교, 동남아시아 선교를 넘어 인도를 거쳐 이슬람 지역까지 뻗어 나가야 한다. 그래서 이스라엘 땅까지 전진하여 나가야 한다. 복음의 출발지였던 이스라엘까지 복음 전도가 계속되어지는 운동을 〈Back To Jerusalem Movement〉라 한다.복음을 전하는 전선(戰線)이 오대양 육대주 모든 나라 모든 민족들에게 전하여져야 한다. 이 사명을 최선을 다하여 감당하는 것이 신앙의 넓이의 차원이다.

최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식물학계 거목 이창복 교수 탄생 100주년 기념한다!
2
‘남양주 형 지역사회 통합 돌봄’ 위한 첫 걸음, 요양병원장 간담회 개최
3
구리시, 제4회 나라사랑 그림제 시상식 개최
4
어르신들의 공헌과 희생으로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
5
구리시 드림스타트, 대상 아동 위한 ‘외식 지원’
6
사립유치원 폐원 기준 조정권한, 교육감에게 이양돼야!
7
경기도 수상레저 인구 전국 대비 25%, 여름 휴가철 앞두고 안전 환경 진단해야!
8
경기도교육청, 시민교육 실천하는 교원 양성에 박차
9
시, 관내 중소기업 제품 홍보로 우수기업의 성장 발판 마련
10
남양주시, 노후경유차 저공해조치지원 사업 시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남양주시 경춘로 980-6 향군회관 5층 502 (금곡동)  |  대표전화 : 070-8654-3509  |  핸드폰 010-4445-1509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50507  |  발행인 : 조성예  |  편집인 : 최창호  |  메일주소 : nyjjn@hanmail.com
창간등록일 : 2012년 9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Copyright © 2012 남양주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j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