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저널
뉴스문화·예술
세계 기독교 목회자들, ‘한마음으로 복음 전하자’한국 교회 ‘다시 성경으로’, ‘다시 복음으로’ 돌아가야
27일(금), ‘엔데믹 시대, 교회와 목회자의 역할’ 주제로 목회자 포럼 열려
최창호 기자  |  hogum100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6.03  10:55: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세계 각국 목회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교회와 목회자의 역할을 논했다. 목회자들은 다가오는 엔데믹 시대, ‘다시 성경으로’, ‘다시 복음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코로나19 팬데믹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기독교는 위기에 직면했다. 교인이 떠나고 교회가 문을 닫고, 무엇보다 교회가 사회의 어려움에 희망과 위로가 되지 못했다. 이에 교회와 목회자의 역할에 물음표가 주어졌다.

그 의문에 대한 해답을 교회와 목회자들 스스로 제시하기 위한 <2022 내일포럼 Tomorrow>가 ‘엔데믹 시대, 교회와 목회자의 역할’을 주제로 27일(금) 오후 2시 30분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렸다.

이날 포럼에는 기쁜소식 선교회 및 기독교 지도자연합(CLF, Christian Leaders Fellowship) 설립자 박옥수 목사와 포르투갈 하나님의 성회 루지타나 선교회 총회장 이발두 루이즈 다 콘세이상, 케냐 오순절교회 전 회장 조셉 모팟 킬리오바, 이스라엘 예루살렘 에티오피아 유대인 개혁교회 비숍 쩨바옷 메쉬샤 등이 패널로 나서 특별강연 및 주제발표, 질의 및 답변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또한, 포럼에는 23일(월)부터 개최된 ‘박옥수 목사 성경 세미나’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13개국 목회자를 비롯한 기독교 목회자와 언론인들이 참석했다.

미국 국제 등대 기도회 협회 회장, 진 로플러 목사는 팬데믹 기간 드러난 교회의 문제와 어려움에 대한 극복방안으로 복음을 이야기했다. 진 로플러 목사는 영상으로 전한 축사에서 “팬데믹 기간 우리 교회의 많은 사람들이 두려움과 혼란과 우울증에 시달렸다”며 “팬데믹을 거치며 흩어진 성도들을 모으고 교회를 재건하는 데 복음이 답이다. 복음은 사람들을 변화시키고 자유롭게 할 수 있다. 그것은 도시와 국가에 변화를 가져온다”고 말했다. 또한 “박옥수 목사님은 계속해서 복음을 전하며 성경 세미나와 모임을 통해 우리를 하나로 모으는 데 집중했고 예수님이 하라고 말씀하신 일에 집중했다”며, ‘박 목사처럼 복음 전파에 동참’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진 주제발표 시간에는 ‘세계 기독교 지도자들이 말하는 목회의 변화’를 주제로 각국 목회자들의 발언했다.

포르투갈 하나님의 성회 루지타나 선교회 총회장 이발두 루이즈 다 콘세이상은 “팬데믹이 왔을 때 기쁜소식선교회와 박 목사님이 전 세계에 복음을 전하실 때 제게 깊은 감명이 됐다”며 “하나님은 저희를 의롭다하셨다. 이 시대 교회와 리더들이 해야 하는 일은 바로 이 복음을 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케냐 오순절교회 전 회장 조셉 모팟 킬리오바는 “팬데믹 기간 케냐 전체가 어려움을 겪었다”며 “목회자로서 이번에 배운 것이 있다면 하나님께서 저희에게 주신 메시지다. 성경에는 모두가 죄를 지었는데, 성경이 계속 말하기를 우리는 예수님 안에 있는 구속으로 값없이 의롭다 하심을 얻었다고 돼 있다. 우리 죄를 단번에 영원히 사해주셨다. 그것이 세상이 가질 수 있는 유일한 소망”이라고 발표했다.

이스라엘 예루살렘 에티오피아 유대인 개혁교회 비숍 쩨바옷 메쉬샤는 “코로나 팬데믹이 이 세상에 갑자기 닥쳐왔다. 많은 것을 잃어버리고 망치게 했다”며 “팬데믹 시대 큰 역할을 해야 하는 게 목회자의 몫이다. 두 가지를 위해 일해야 한다. 믿지 않는 사람에게 복음을 전하고, 어려운 사람을 도움으로 복음을 증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복음을 전해야 한다. 우리가 이 세상을 복음으로 덮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별 강연에서 기쁜소식선교회 및 기독교 지도자연합(CLF) 설립자 박옥수 목사는 히브리서 10장 말씀을 인용하며 “구약성경에 나타난 모든 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그림자이며, 안식일은 예수님을 만나 모든 짐을 내려놓는 걸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나님이 율법을 사람에게 주신 건 지키라는 게 아니라 죄를 깨닫게 하기 위해서”라며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 죄를 위해 십자가에서 죽으셔서 영원한 속죄를 이뤘다. 그 사실을 믿음으로 구원받는다. 그 외에는 길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히브리서 10장 26절 ‘우리가 진리를 아는 지식을 받은 후 짐짓 죄를 범한즉 다시 속죄하는 제사가 없고’ 말씀을 인용해 “짐짓 죄를 범한즉, 예수 피로 자기 죄를 사함 받았다는 걸 아는데, 죄인이라고 짐짓 죄를 범한 사람들은 죄를 무슨 방법으로 사함받겠나”라며 “오늘날 이 죄를 한국의 많은 목사들과 사람들이 짓고 있다. 이게 아주 무서운 악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교회에 간절히 부탁하는 것은, 목사님들 성경을 읽어야 한다”며 “분명하게 알아야 하는 것은 예수님이 의롭다고 하셨다면 의로운 것이다. 다른 말 하지 마시라. 그러면 예수님과 한마음이 되고 힘이 나고 밝아지고 달라질 것”이라며 고언을 아끼지 않았다.

 
최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조광한 남양주시장, 도서관 관계자들과 다산중앙공원 정책 투어
2
아이스파워, 드라이아이스로 세척의 신세대 열어!
3
세계 기독교 목회자들, ‘한마음으로 복음 전하자’
4
민선 8기 남양주시 시장직 인수위원회, 최우선과제 추진을 위한 TF 가동!
5
주광덕 남양주시장 당선인, 실무형·현장형·개방형 인수위원회 구성
6
코로나 탈출, ‘여름 나들이’ 떠난 미리내마을4-3단지 경로당회원들
7
남양주BC (U19) 고등부 클럽팀 창단
8
남양주 브랜드 콜택시 호출 문제 많아...
9
구리 도시공사, 상황별 재난 안전 체험 교육훈련으로 안전사고 대처역량 강화!
10
남양주 풍양보건소, 만보 걷기 프로그램 ‘도전! 걷기왕’ 운영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남양주시 경춘로 980-6 향군회관 5층 502 (금곡동)  |  대표전화 : 070-8654-3509  |  핸드폰 010-4445-1509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50507  |  발행인 : 조성예  |  편집인 : 최창호  |  메일주소 : nyjjn@hanmail.com
창간등록일 : 2012년 9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Copyright © 2012 남양주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j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