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저널
오피니언독자기고
5·18민주화운동 이후, 43번째 5월을 맞이하며경기북부보훈지청 복지과 길효빈
최창호 기자  |  hogum1004@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5.19  08:03: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길효빈 보훈지청 복지과

5월을 생각하면 은사님, 부모님, 그 슬하의 어린이들처럼 따듯한 감상이 떠오른다. 그렇지만 아직도 광주의 5월은 어느 집안의 섧은 계절로 남아있다. 1980년 5월 18일을 전후하여 광주와 전남에서는 쿠데타로 들어선 신군부를 규탄하고 민주주의의 실현을 요구하는 민주항쟁이 일어났다. 신군부의 잔혹한 탄압으로 많은사람들이 시위 현장에서 목숨을 잃거나 그때 생긴 부상으로 사망했고, 어떤 이들은 끝내 행방을 알 수 없게 되었다.

폭력과 화기가 주는 공포에도 불구하고 투쟁을 멈추지 않았던 이유는 ‘날 때부터 주어진 권리’를 억압받으면서 사는 것이 훨씬 더 두려운 일이라는 걸 모두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언론의 자유가 짓밟히자 정치를 한다는 자들이 자국민을 죽이는데도, 다른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그런 사건이 있는 줄 모르고 지나갔다. 그나마 영화<택시운전사>를 통해 잘 알려진 독일인 기자 ‘위르겐 힌츠펜터’ 와 힘없이 아버지의 영정사진을 안고 있는 꼬마 상주를 촬영한 프랑스 기자들 등 외신기자들의 활약으로 시민들의 항거가 폭도들의 소요가 아니라 민주항쟁이라는 것을 세계에 알릴 수 있었다.

2023년에도 마치 1980년대의 우리처럼 독재 정권과의 싸움을 이어가고 있는 나라들이 있고, 그 전쟁터에 우리나라 기자들을 포함한 외신기자들이 들어가 취재를 이어가고 있다. 개인의 두려움 앞에 자유를 향한 염원을 세운 이들을 위해서, 다가오는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에는 어느 가정 할 것 없이 따듯한 5월이 오길 기원해보자.

 
최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사)구리시 자원봉사센터, 「탄소중립 자원봉사 리빙랩 공론회」 개최
2
구리시, 5월 청소년의 달 유해환경 민․관 합동 점검실시
3
5·18민주화운동 이후, 43번째 5월을 맞이하며
4
다산한강초, 그림책 읽어주는 날 실시!
5
구리시, 5월 가정의 달 학부모 특강 프로그램 운영
6
구리시, 개정 지방세특례제한법에 따른 취득세 환급 신청 접수
7
구리소방서, 구리 유채꽃 한강예술제 안전하게 즐기세요
8
경기도교육청, ‘청렴한 경기교육’ 위해 부패 취약 분야 집중 신고 기간 운영
9
창현유치원, ‘선생님과 함께 찾아가는 추억여행’ 딸기 체험실시!
10
남양주시 금곡동, ‘안전 점검의 날’ 맞이 안전 캠페인 실시 및 어린이 안전 우산 배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기도 남양주시 경춘로 980-6 향군회관 5층 502 (금곡동)  |  대표전화 : 070-8654-3509  |  핸드폰 010-4445-1509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50507  |  발행인 : 조성예  |  편집인 : 최창호  |  메일주소 : nyjjn@hanmail.com
창간등록일 : 2012년 9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Copyright © 2012 남양주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jn.com